[7/31 이준희 교수] 동아닷컴-무더위에 지친 몸… “열무로 수분, 콩국수로 단백질 보충하세요”
관리자
17-08-07 11:18
42

폭염 속 음식섭취 요령

수박은 수분 많아 피로해소에 도움아침식사로 블루베리+요구르트 추천

몸이 찬 소음인은 전통 보양식열 많은 소양인은 돼지고기 좋아


소음인은 따뜻하게, 소양인은 차게

그렇다고 무턱대고 과일과 야채만 찾다 보면 차가운 음식을 과하게 먹을 수 있다. 이준희 경희대한방병원 사상체질과 교수는 과일, 냉면 등 차가운 성질의 음식이 어떤 사람에게는 이롭지만 누군가에는 해롭게 작용할 수도 있다체질별로 보양식을 가려 먹으면 좋다고 말했다. 다음은 이 교수가 추천한 사상체질별 보양식이다.

 

먼저 소음인은 몸이 차고 소화기능이 약한 체질이다. 찬 음식을 먹으면 쉽게 위장장애가 올 수 있다. 따라서 소음인은 성질이 따뜻하거나 기운을 북돋아 줄 수 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. 닭고기나 보신탕 같은 전통적 보양식부터 찹쌀, 차조, 대추, 부추, 생강, 아욱, 쑥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. 소음인이 차가운 음식이나 수박처럼 물이 많은 여름 과일을 과하게 먹으면 소화 장애가 생겨 식욕이 떨어지고 몸이 무거워져 무력감을 느낄 수도 있다.

 

소양인은 반대로 열이 많은 체질이다. 더운 날 뜨거운 보양식을 먹었다가는 체내 열이 더 올라 신경과민은 물론이고 피부와 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. 소양인은 차가운 성질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. 돼지고기와 오리고기, 보리, , 해삼, 전복, 참외 등이 적합하다.

 

태음인은 체내 에너지 대사 및 소비가 느리고 노폐물 축적이 많아 살이 찌기 쉬운 체질이다. 더운 날씨에 과식이나 폭식 야식이 특히 위험하다. 체중 증가로 인한 부종, 전신 무력감, 다한증, 변비가 발생할 수 있다. 태음인은 기운의 외부 배출을 돕는 쇠고기, 곰탕, 율무, 은행, 더덕, , 우유 등을 먹으면 좋다. 어느 체질보다 규칙적인 식습관을 통해 과식 폭식 야식을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.

 

태양인은 체내 에너지 대사 및 소비가 활발한 체질로 체내 에너지 축적이 적다. 더운 날씨에 많은 땀을 흘리면 소변량 감소, 전신 무력감,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. 이 교수는 까끌까끌한 식감이나 차가운 성질의 음식을 먹으라고 조언했다. 메밀, 문어, 홍합, 붕어 등의 해산물과 모과, 키위, 포도, 오렌지, 오가피, 다래, 솔잎 등의 채소·과일류가 여기에 속한다.

원문보기
http://news.donga.com/3/all/20170731/85596684/1